기사제목 칸도 반한 영화 ‘불한당’ 최병모, 짧은 등장에도 시선집중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칸도 반한 영화 ‘불한당’ 최병모, 짧은 등장에도 시선집중

기사입력 2017.05.23 07:4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70523  최병모 불한당.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영화 아가씨’, ‘아수라’, ‘강남1970’ 등 다양한 작품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명품 조연으로 활약한 배우 최병모가 영화 '불한당'에서도 신스틸러의 면모를 선보이며 주목을 받고 있다.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활약하는 최병모의 포스 넘치는 연기에 관객은 물론 관계자들의 시선까지 강탈하며 막강 존재감을 남기고 있는 것.
 
지난 19일 개봉한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은 범죄조직의 1인자를 노리는 재호(설경구 분)와 세상 무서운 것 없는 패기 넘치는 신참 현수(임시완 분)의 의리와 배신을 담은 범죄액션드라마로 제70회 칸국제영화제 비경쟁부문 미드나잇스크리닝에 오르며 칸 초청의 쾌거를 이루며 화제를 모았다.
 
최병모는 불한당에 최선장으로 등장해 짧지만 굵은 존재감을 발휘했다. 최선장은 항만노동자로 구성된 밀수조직의 대장으로 폭력전과 12범을 가질 정도로 악행을 벗 삼은 인물.
 
그는 이번 영화에서 나쁜 놈들이 판치는 불한당 세계의 무게 중심을 잡는 중요한 인물로 존재감을 발휘했다. 실제 밀수조직의 대장이라는 착각을 불러일으킬 만큼 완벽한 연기로 대중들의 눈길을 사로잡았을 뿐만 아니라 눈빛만으로도 상대를 압도하는 미친 존재감을 풍기며 절제된 감정 연기부터 처절한 퇴장까지 짧지만 강렬한 여운을 남겼다.
 
최병모의 믿고 보는 연기력은 장르를 넘나드는 탄탄한 내공으로 이미 인정받았던 터. 관계자에 따르면 최병모는 이번 작품을 통해 새로운 스타일의 연기로 숨겨진 씬스틸러의 발견을 이루며 이후 차기작 캐스팅 제의도 이어지고 있다는 후문.
 
장르, 매체 불문 대체 불가한 명품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배우 최병모가 또 어떤 작품에서 어떤 독특한 캐릭터로 색깔 있는 연기를 보여줄 지 명품 신스틸러로서의 향후 활약에 더욱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최병모의 짧지만 굵은 신스틸러 연기를 맛볼 수 있는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의 은 전국 극장에서 관람할 수 있다.
 
<저작권자ⓒAsiaBigNews & www.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5953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