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김성은, 영화 ‘엄마의 공책’ 촬영 현장…화기애애한 분위기 ‘물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김성은, 영화 ‘엄마의 공책’ 촬영 현장…화기애애한 분위기 ‘물씬’

기사입력 2018.03.07 08:4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김성은.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배우 김성은이 영화 <엄마의 공책> 촬영 현장을 공개했다.
 
오는 15일 개봉을 앞둔 영화 <엄마의 공책>에서 이종혁의 아내 수진 역을 맡은 배우 김성은이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묻어나는 영화 촬영 현장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성은은 마지막 촬영을 앞두고 극중 아들 역할의 아역 배우와 장난을 치며 다정한 분위기를 보이고 있다. 또한 아이의 얼굴에 묻은 과자 부스러기를 닦아주는 등 실제 모자 지간이라고 해도 무방할 정도로 친밀함을 뽐내 눈길을 끈다.
 
지난해 3월 개봉한 영화 <비정규직 특수요원>에 이어 <엄마의 공책>으로 스크린 컴백에 나선 김성은은 만년 시간 강사로 불안정한 직업을 가진 남편 규현(이종혁 분)을 대신해 생활비를 보태려 과외를 하는 씩씩하고 당찬 워킹맘 아내 수진 역을 맡아 현실적인 캐릭터로 관객들을 찾아올 예정이다. 김성은은 소탈한 성격의 소유자답게 <엄마의 공책> 촬영 기간 내내 배우들과 실제 가족처럼 화목한 분위기를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영화 <엄마의 공책>30년 넘게 반찬가게를 운영한 엄마의 사연이 담긴 비법 공책을 발견한 아들이 유독 자신에게만 까칠할 수 밖에 없었던 엄마 인생에 숨겨진 비밀을 알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전 세대 공감 드라마로,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의 김성호 감독의 메가폰을 잡아 개봉 전부터 많은 기대를 얻고 있다.
 
한편 김성은이 출연한 영화 <엄마의 공책>는 오는 15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저작권자ⓒAsiaBigNews & www.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1026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