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박형식 “장동건과 슈트빨 관전 포인트는 캐주얼 vs 클래식”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박형식 “장동건과 슈트빨 관전 포인트는 캐주얼 vs 클래식”

기사입력 2018.04.17 07:5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박형식(1).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배우 박형식이 스타&스타일 매거진 앳스타일(@star1) 5월 호 커버 모델로 나섰다.
 
형식적인 오후라는 콘셉트로 한옥 카페에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박형식은 나른하면서도 익살스러운 모습을 표현했다.
 
4월 말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KBS2 ‘슈츠촬영에 한창인 박형식은 출연 소감을 전했다.
 
슈츠는 미국 드라마가 원작인 법정물로 박형식은 극중 비상한 기억력을 지닌 가짜 신입 변호사 고연우 역을 맡았다.
 
처음 출연 제안을 받을 때, 이런 전문적인 역할은 아직 내가 할 때가 아니란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원작이 몰입도가 높은 매력적인 스토리라 마음이 갔다내가 맡은 배역의 양면성을 한국식으로 어떻게 풀어낼지 고민하며 촬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장동건과의 브로맨스는 시니컬하지만 위트가 있을 것이라 답해 찰떡 호흡을 기대케했다. “‘화랑때는 다들 또래 배우라 비글미가 가득했다. 다 같이 뭉쳐 다니고 한 명이 어딘가로 가면 왈왈대며 쫓아가기 바빴다면 슈츠에서는 쿨한 웃음이 가득한 어른 남자 느낌이다고 촬영장 분위기를 전했다.
 
박형식과 장동건의 수트빨 관전 포인트로 캐주얼과 클래식함을 꼽았다. “나는 수트에 스니커즈를 신고 자전거를 타고 다니지만, 선배님은 클래식하게 입는다. 둘이 한 프레임에 잡혔을 때 서로의 캐릭터가 확연히 느껴진다. 이것이 우리 드라마가 보여주고 싶은 메시지라 덧붙였다.
 
극중 고연우와 인간 박형식의 공통점도 언급했다. “나도 할 말은 다 하고 산다. 하지만 선을 넘지는 않는다. 말하는 방법과 표현이 중요하지 자기 할 말을 한다고 해서 잘 못 된 게 아니지 않냐며 똑 부러진 대답을 내놨다.
 
데뷔 후 처음으로 짧은 머리를 선보이는 박형식은 어색한 듯 머리를 매만졌다. “짧은 머리는 나 스스로에게도 도전이다. 내 감정이나 생각이 표출되는 게 부끄러워 항상 앞머리로 얼굴을 반쯤 가려 다녔다, “막상 다 드러내니 편안한 느낌이다. 성격도 조금씩 바뀌는 것 같다며 웃어 보였다.
 
한편, 앳스타일 매거진 5월 호에서는 박형식의 화보와 더불어 솔직 담백한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AsiaBigNews & www.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3777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