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나 혼자 산다’ 이시언, 텐트 치다 갱년기(?) 증상 발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나 혼자 산다’ 이시언, 텐트 치다 갱년기(?) 증상 발발

기사입력 2018.05.04 08: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나혼자산다.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나 혼자 산다이시언이 캠핑을 위해 기안84, 헨리와 함께 텐트를 치다 갱년기(?) 증상을 보였다. 이는 기안84의 직진본능 때문이라고 전해져 이들에게 무슨 일이 생겼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4일 밤 1110분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 242회에서는 세 얼간이 이시언-기안84-헨리가 고난도 대형 텐트 치기에 나선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 3일 이시언과 기안84, 헨리가 세 얼간이 결성 1주년을 맞아 울릉도로 캠핑을 떠났음이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세 사람은 캠핑의 기본이라고 할 수 있는 텐트를 치며 본격적인 캠핑을 시작할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 속 이시언은 설명서를 정독하고 텐트 치는 법을 열정적으로 설명하고 있는데, 폴대를 끼우는 기안84의 행동을 다급하게 저지하고 있다. 이를 지켜보는 헨리는 불안한 듯한 표정을 짓고 있어 궁금증을 자극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시언은 해가 떠 있을 때 텐트를 빨리 쳐야 돼라며 텐트를 치기 전부터 동생들을 재촉했다. 그는 자신의 감을 믿고 틀리게 설치하는 기안84에 작업이 더뎌지자 결국 버럭했다고.
 
특히 세 사람은 텐트를 치며 연신 우왕좌왕했는데, 당시 헨리가 그건 거 같아요. 갱년기. 딱 보니까 나이도 맞잖아요라며 남몰래 속마음을 밝혔다고 전해져 폭소를 유발한다.
 
과연 거친 직진남 기안84와 불안한 이시언, 이를 지켜보는 헨리는 해가 지기 전에 텐트를 완성할 수 있을지 4일 밤 11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저작권자ⓒAsiaBigNews & www.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81717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