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매니저와 은밀한 거래 발각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매니저와 은밀한 거래 발각

기사입력 2018.05.04 08: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참시.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이영자와 매니저의 은밀한 뒷거래 현장이 발각됐다. 주변 눈치를 보며 뒤돌아 어묵을 먹는 두 사람의 모습이 포착된 가운데, 어느새 자선 바자회가 어묵 시식회로 변해버려 보는 이들의 폭소를 자아낸다.
 
오는 5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9회에는 이영자와 매니저가 자선 바자회에서 캔 화분을 판매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 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이다.
 
자선 바자회에서 캔 화분을 판매하는 이영자와 매니저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이영자는 주변을 두리번거리고 손에 든 것을 바삐 입으로 옮기는 등 수상한 행동을 하고 있어 무슨 일을 벌이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자세히 보니 이는 이영자가 바자회 손님들 몰래 어묵을 먹고 있는 모습. 시식 현장을 들키지 않기 위해 뒤돌아 어묵을 먹는 이영자와 매니저의 모습이 웃음을 유발한다.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본 양세형은 두 사람의 치밀한 행동에 어묵이 불법은 아니잖아요!”라고 말하며 웃음을 빵 터트렸다고.
 
무엇보다 이날 이영자와 매니저는 각자 열심히 만든 캔 화분을 판매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수많은 아르바이트를 경험한 이영자는 장사 고수의 향기를 풍겼고, 처음 바자회에 참석한 매니저는 첫 화분을 판매한 뒤 장사에 맛을 들여 만만치 않은 경쟁 상대로 활약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이영자와 매니저 중 먼저 캔 화분 완판에 성공한 사람은 누구일지, 판매의 즐거움과 어묵 시식의 즐거움을 동시에 느끼는 두 사람의 모습은 오는 5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밤 115분 방송된다.
 
<저작권자ⓒAsiaBigNews & www.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0335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