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이리와 안아줘’ 허준호, 아들을 향한 애착과 집착 ‘소름 돋는 시선 포착’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이리와 안아줘’ 허준호, 아들을 향한 애착과 집착 ‘소름 돋는 시선 포착’

기사입력 2018.05.11 07:5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허준호.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이리와 안아줘허준호가 남다름을 향한 비틀린 부정을 드러내는 사진이 공개됐다. 그는 보통의 아버지와 다른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으로, 섬뜩하고 음산한 분위기 속에서 아들인 남다름에게 애착과 집착을 보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오는 16일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11일 공개된 사진에는 윤희재(허준호 분)가 무미건조하고 싸늘한 눈빛으로 누군가를 뚫어지게 주시하고 있다. 그의 시선이 닿는 곳에는 희재의 둘째 아들 윤나무(남다름 분)가 굳은 표정으로 고개를 숙이고 있다.
 
희재는 자극적인 것을 추구하고 충동적인 성향이 강한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이다. 비이상적인 그는 보통의 부모와 달리 비뚤어진 부정을 바탕으로 한 가르침으로 아직 중학생 밖에 되지 않은 어린 나무의 머릿속을 혼란스럽게 한다.
 
이러한 희재의 행동 때문인지 아버지를 바라보는 나무의 표정에서 미묘한 감정이 느껴져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사연이 있는지, 이들은 어떤 대화를 나누고 있는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리와 안아줘측은 희재와 나무의 부자 관계가 드라마의 매우 중요한 포인트이라면서 다음 주 첫 방송을 통해 더 깊은 이야기들이 공개될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리와 안아줘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후속으로 오는 16일 밤 첫 방송된다.
 
<저작권자ⓒAsiaBigNews & www.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81815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