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부잣집 아들’ 김지훈의 영원한 구원투수 강남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부잣집 아들’ 김지훈의 영원한 구원투수 강남길

기사입력 2018.05.11 08:2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부잣집.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강남길이 가슴 절절한 부성애 연기로 안방극장에 묵직한 울림을 선사하고 있다.
 
MBC UHD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에서 철부지 도련님 이광재(김지훈 분)의 아버지 이계동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강남길은 자식을 위해서라면 어떤 일도 마다않는 강하고 따뜻한 아버지의 면모로 매주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감동을 선사 중이다.
 
강남길은 첫 방송부터 하혈한 임산부를 안고 병원을 들이닥친 26년 전 이계동으로 첫 등장했다. 광재를 낳고 죽은 아내로 인해 세상 가장 불행한 남자의 슬픔을 표현한 그는 첫 등장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몰입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이는 이계동이 앞으로 보여줄 남다른 자식사랑을 설득력 있게 보여준 장면이기도 했다.
 
이에 이계동은 아들 광재의 기를 살려주는 든든한 구원투수가 돼 주는가 하면, 광재가 처음 번 돈으로 사준 운동화에 눈물을 글썽이는 등 소박하고 인간적인 아버지의 면모까지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이런 강남길의 존재감은 가미의 위기가 시작되면서 더욱 빛을 내기 시작했다. 미주 투자 사기로 거액의 빚을 떠안게 된 상황에서 중심을 잃지 않으려는 대표의 카리스마와 주변인들의 배신과 실망으로 점점 힘에 부쳐가는 외로운 중년의 삶의 무게를 섬세하게 표현해냈기 때문.
 
무엇보다 26년 전 엄마 잃은 아기 광재에게 파란 싸개를 전해준 이들이 영하네였다는 사실을 듣고 서럽게 울음을 토해내는 장면은 이계동의 인생이 얼마나 고단하고 힘겨웠을지 고스란히 전달, 깊이 있는 그의 연기가 안방극장을 전율케 했다.
 
이렇듯 오랜 세월의 내공이 담긴 강남길의 절절한 부성애 연기는 부잣집 아들을 더욱 빛내주며 매주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터트리고 있다. 지난 28회 말미, 비밀 레시피 노트를 모두 도난당한 이계동이 충격으로 쓰러져 생사여부에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과연 이번 주에는 어떤 이야기가 전개될 것인지 13일 저녁 845분에 방송되는 MBC UHD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 29~32회에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AsiaBigNews & www.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4178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