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부잣집 아들’ 웰메이드 가족드라마란 이런 것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부잣집 아들’ 웰메이드 가족드라마란 이런 것

기사입력 2018.05.24 08:2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부잣집.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MBC UHD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이 가슴 절절한 세 가족의 이야기로 매주 기분 좋은 웃음과 뜨거운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자극적인 막장보다는 사람 사는 냄새가 물씬 풍기는 김정수 작가의 필력에 시청자들은 주말 저녁, 정겨운 가족들의 이야기에 점점 귀를 기울이고 있다.
 
특히 지난 33~36회는 어느 때보다도 따뜻한 온정이 느껴지던 회로 극 중 아버지의 죽음과 가미의 부도 이후 방황하는 이광재(김지훈 분)와 함께 슬퍼하는 연인 김영하(김주현 분)를 향한 가족들의 위로와 보살핌이 뭉클한 감동을 선사한 것.
 
이에 영하와 함께 클럽에서 만신창이가 된 광재에게 한걸음에 달려온 동네 오빠 최용(이창엽 분)의 의리와 술로 뻗어버린 광재를 밤새 돌봐준 용이네 식구들의 호의는 훈훈함을 자아냈다고.
 
여기에 속 쓰릴까 물에 헹군 김치를 흰죽에 한 점씩 올려주는 박순옥(김영옥 분)의 따뜻한 손길까지 이광재는 지금껏 느껴보지 못한 소박하고 푸근한 보살핌을 넙죽 받아먹으며 텅 빈 속을 채워 넣었다.
 
또한 광재에게 철옹성 같은 존재인 영하의 아버지 김원용(정보석 분)밤새 귀빈이 오셨다면서?”라고 너스레를 떨며 등장, 한 손에 숙취 해소제를 사들고 온 원용은 당황해 벌떡 일어선 광재를 우악스럽게 눌러 앉히며 잘 왔다는 반가움을 드러냈다.
 
이는 아무 말 없이 함께 흰 죽 한 그릇 먹어주는 것만으로 위로를 받았던 광재의 심정이 안방극장에도 고스란히 전해져 먹먹함이 일렁였다.
 
뿐만 아니라 광재 때문에 혼자 흐느끼는 영하를 보고 자다 깬 식구들은 따뜻하게 그녀를 안아주며 위로했고, 영하는 든든한 가족들 품에서 맘 놓고 슬픔을 토해냈다. 이 역시 부잣집 아들에서만 볼 수 있는 따뜻한 가족애인 것.
 
이렇듯 철없는 부잣집 도련님 이광재의 달콤한 시절이 끝나고 본격 쓰디쓴 인생의 서막이 시작된 지금, ‘부잣집 아들은 흥미진진한 전개 속에서도 막장 없는 따뜻한 이야기에 매주 잔잔한 파동을 일으키고 있다. 험난하고 거친 인생이 시작될 이광재에게 김영하와 그의 가족들은 어떤 따스함으로 광재의 힘이 되어줄 것인지 앞으로의 전개에 더욱 기대를 모은다.
 
한편, 주말 저녁 따뜻하고 유쾌한 가족드라마 MBC UHD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은 매주 일요일 저녁 8454회 연속 방송된다.
 
<저작권자ⓒAsiaBigNews & www.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4171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