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진기주, 첫사랑 소년소녀 위기의 순간 운명적 재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진기주, 첫사랑 소년소녀 위기의 순간 운명적 재회

기사입력 2018.05.24 08:2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이리와.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이리와 안아줘장기용-진기주가 심쿵한 포옹 엔딩으로 재회하며 마법을 부렸다. 경찰대 수석졸업생이 된 장기용과 신인배우가 된 진기주의 앞에 잊고 싶었던 과거 살인사건의 흔적이 등장하면서 위기가 찾아온 가운데, 첫사랑이었던 이들이 운명처럼 마주하는 엔딩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요동치게 했다.
 
장기용과 진기주가 보여줄 로맨스릴러의 마법이 안방극장에 본격적으로 펼쳐지며 시청률 또한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다. 지난 주말 내내 탄탄한 스토리, 깔끔한 연출력, 배우들의 연기 호평이 회자된 가운데, 입소문이 시청률로 이어지는 모양새다.
 
지난 23MBC 수목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5-6회에서는 희대의 사이코패스 살인범 윤희재(허준호 분)가 남긴 상처를 마음에 안고 성인이 된 채도진(장기용 분)과 한재이(진기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
 
채도진이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삶을 살게 된 윤나무(남다름 분)의 아버지인 희재는 길낙원(류한비 분)의 부모를 해친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이다. 나무는 희재가 체포된 이후 채도진으로 살게 됐고, 피해자의 딸이 된 낙원은 이후 한재이라는 예명으로 엄마를 따라 배우의 길을 걷게 됐다.
 
희재가 남긴 살인의 흔적은 도진과 재이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겼지만, 두 사람 모두 과거를 극복하고 현재를 살아가기 위해 노력했다. 경찰이 되기 위해 경찰대학에 들어간 도진은 훈련에 몰두한 덕분에 수석 졸업 예정자가 됐고, 재이는 비록 조연이기는 하지만 씩씩하게 자신의 일을 찾아 뛰어다녔다.
 
각자의 길을 걷고 있는 가운데 위기가 찾아왔다. 교도소에 수감돼 있는 희재가 자서전인 나는 당신과 다르지 않다를 발행한 것이다. 연쇄살인범의 자서전은 사회적으로 뜨거운 파장을 불러일으켰고, 이에 기자들은 희재의 아들인 도진을 인터뷰하기 위해 애를 썼다. 희재로부터 도망친 그의 네 번째 부인인 채옥희(서정연 분) 또한 기자들을 쫓아내면서 절대 언론에 나서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기자들은 집요했다.
 
어머니 지혜원(박주미 분)을 따라 조연에서부터 배우 생활을 시작한 재이는 주위의 무시와 신인의 굴욕에도 굴하지 않고 열심히 뛰어다녔다. 천세경(정다혜 분)의 시비에도 밝게 웃으며 이를 극복한 재이였지만 그런 그녀 앞에 문제가 발생했다. 희재의 자서전이 세상에 나오면서 과거 살인사건으로 인해 생긴 트라우마가 발생한 것이다.
 
트라우마를 겨우 억누르고 영화 촬영 현장인 경찰대학에 도착한 재이는 기자 한지호(윤지혜 분)로부터 인터뷰 요청을 받게 됐다. 배우인 자신을 인터뷰하기 위해 온 것이라고 생각하고 마음을 놓고 있었던 재이는 저기요 재이씨! 혹시 윤희재 기억하시죠?”라고 희재를 언급하는 기자로 인해 또 다시 트라우마에 휩싸였다. 다른 기자들 또한 재이의 곁으로 몰려들었고, 이에 재이는 얼굴이 새하얗게 질린 채 바닥에 주저앉았다. 위기의 순간 도진이 등장, 재이를 꼭 껴안아 주면서 그녀를 위로했다.
 
위로를 나누며 서로의 첫사랑으로 남았지만 희재의 살인사건으로 가슴 아픈 이별을 해야만 했던 나무와 낙원. 절체절명의 순간 도진과 재이로 운명처럼 재회하면서 앞으로 이들이 어떤 이야기를 펼칠 것인지 안방극장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은 아역에서 성인으로 완벽한 바통터치를 하면서 도진과 재이의 주변 인물들이 모습을 드러내 스토리의 확장을 꾀함과 동시에 도진과 재이의 마법 같은 재회 포옹으로 시청자들의 탄성을 내지르게 만드는 로맨스의 서막을 제대로 알렸다.
 
또한 탄탄한 스토리와 깔끔한 연출력 뿐 아니라 배우들의 연기력이 빛을 발했다. 장기용, 진기주, 허준호 뿐 아니라 서정연, 김서형, 이다인, 최리 등 모든 배우들이 자신만의 매력적인 캐릭터로 등장한 것은 물론 눈길을 제대로 사로잡았다. 모두가 시너지를 내는 잘 만들어진 탄탄한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에 대한 호평이 쏟아지는 건 당연지사.
 
방송 후 시청자들은 도진이 너무 멋있어요! 완벽한 타이밍에 등장!”, “도진 재이 케미 앞으로 기대 할게요~”, “윤희재 자서전을 내다니.. 충격적이네요”, “재이 열심히 사는 모습 너무 보기 좋네요~ 주변 사람들 기분 좋게 만드는 것 같아요!”, “엔딩 너무 설레요~”, “연출 서사 완벽함! 드라마 분위기 너무 좋아용~”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2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이리와 안아줘는 닐슨 수도권 기준 54.8%, 65.3%를 기록하며 꾸준한 시청률 상승세를 보였다.
 
한편 이리와 안아줘24일 밤 10시 방송된다.
 
<저작권자ⓒAsiaBigNews & www.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2219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