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라이프 온 마스’ 정경호X고아성, 달라서 더 흥미로운 꿀조합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라이프 온 마스’ 정경호X고아성, 달라서 더 흥미로운 꿀조합

기사입력 2018.05.30 08:4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라이프.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라이프 온 마스정경호와 고아성이 눈빛부터 남다른 꿀케미로 이전에 없었던 수사 콤비의 탄생을 예고했다.
 
미스트리스후속으로 오는 69일 첫 방송되는 OCN 오리지널 라이프 온 마스측은 30두뇌파 2018 형사한태주(정경호 분)열정파 미쓰윤윤나영(고아성 분)의 스틸 컷을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라이프 온 마스는 꿈인지 현실인지 알 수 없는 1988, 기억을 찾으려는 2018년 형사가 1988년 형사와 만나 벌이는 신나는 복고 수사극이다. 두뇌파 형사 한태주가 육감파 형사 강동철(박성웅 분)과 만나 펼치는 쌍팔년도 그놈들의 신나는 복고 수사극이 차원 다른 장르물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공개된 사진 속 정경호와 고아성은 달라서 더 흥미로운 조화로 궁금증을 자극한다. 연쇄살인마를 쫓다 1988년에 눈을 뜬 한태주 역의 정경호는 절제된 뇌섹미와 시크한 카리스마로 날카로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열정파 미쓰윤윤나영 역의 고아성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경찰 제복을 단정히 입은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진지하고 깊은 눈으로 윤나영을 바라보는 한태주와, 귀를 쫑긋 세워 이야기를 경청하는 윤나영의 눈맞춤은 묘한 설렘을 안긴다.
 
사진에서도 느껴지는 케미는 두 사람의 관계에 궁금증을 증폭한다. 한태주는 윤양’, ‘미쓰윤이라 불리며 잡일만 도맡아 하던 윤나영을 처음으로 경찰로 대하는 인물.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현실에 굴하지 않고 사건 자료를 꼼꼼하게 분석하며 열정을 불태우던 윤나영은 한태주와 함께하며 조금씩 수사관의 면모를 갖춰나간다. 사진 속 진지하게 사건을 쫓는 한태주와 눈빛을 빛내며 언제 어디서든 메모 본능을 발휘하는 윤나영의 모습이 두 사람의 활약을 기대케 한다.
 
라이프 온 마스제작진은 윤나영이 한태주를 만나 시대적 한계를 뛰어넘어 수사관으로 성장하는 과정이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며 한태주와 윤나영이 보여줄 신선한 수사 콤비 플레이를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라이프 온 마스는 완성도 높은 작품을 선보이며 장르물의 명가로 자리매김한 OCN이 동명의 인기 영국 드라마를 리메이크해 기대를 높이는 작품. 유쾌하고 신나는 복고수사에 쫄깃한 미스터리를 가미해 차별화된 웰메이드 장르물의 탄생을 예고하는 라이프 온 마스는 오는 69일 밤 1020OCN에서 첫 방송된다.
 
<저작권자ⓒAsiaBigNews & www.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665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