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이별이 떠났다’ 조보아, 임신 초기 몸살기 투혼 현장 포착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이별이 떠났다’ 조보아, 임신 초기 몸살기 투혼 현장 포착

기사입력 2018.05.31 08:5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조보아.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이별이 떠났다조보아가 핏기 없는 입술과 창백한 얼굴로 임신 초기 몸살기 투혼을 벌이고 있는, ‘대딩맘의 고군분투 임신기현장을 선보였다.
 
매주 토요일 밤 845분 방송되는 MBC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는 동명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너무나도 다른 두 여자의 동거를 통해 엄마가 되기 위해 겪어야 하는 고통의 순간, 엄마가 되는 순간에 감내해야 하는 수치스러움들을 함께 겪어나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조보아는 갑작스런 임신으로 혼란을 겪게 된, 밝고 따뜻한 마음씨를 지닌 여대생 정효 역을 맡았다. 무엇보다 지난 2회 방송에서 정효는 지우는 것도, 낳는 것도 결정하지 못한 채 당황하다, 무작정 남자친구 한민수(이준영)의 엄마 서영희(채시라)를 찾아가 수술이 끝날 때까지 이곳에서 머무르겠다는 당찬 동거 신청을 내놔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와 관련 조보아가 임신 초기 증상으로 인해 얼굴이 하얗게 질린 채로 당황하고 있는 대딩맘의 아슬아슬한 일상현장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극중 정효(조보아)가 으슬으슬한 몸살 기운에 시달리다 테이블 위에 있던 감기약을 발견하고 생각 없이 집어 입에 털어 넣으려고 하는 장면. 그 때 어디선가 날카로운 고함소리가 들리고, 깜짝 놀란 조보아는 몸이 굳은 채 소리가 난 쪽을 바라본다.
 
준비가 되지 않은 상황에서 임신한 탓에 몸의 변화와 대처하는 방법에 대해서도 모르는 초보 엄마의 행동들이 보는 이의 마음마저 졸이게 만드는 가운데, 과연 덜컥 임신한 대딩맘의 앞날은 어찌 될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조보아의 대딩맘의 일상장면은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일산 MBC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갑자기 시작되는 몸의 생소한 변화를 오롯이 표현해내야 하는 장면. 촬영 전부터 주변 어른들에게서 임신에 대한 자문을 구해 대본 한 구석 빽빽하게 적어오는 등 만반의 준비를 마친 조보아는 일찍부터 촬영장에 도착해 집중을 시작했다.
 
더욱이 조보아는 촬영이 시작되자 생기발랄한 비타민 같은 면모는 잠시 내려놓은 채 임신 초기 증상에 시달리는 초보 엄마의 안쓰러운 모습을 완벽히 표현했다. 끊임없이 질문하고 고민하는 조보아의 성실함으로 인해 맑은 눈빛의 대학생이자 혼란스러운 대학생 엄마의 마음을 고스란히 느끼게 만드는 장면이 완성됐다.
 
제작진 측은 정효 캐릭터는 시시각각 변해가는 몸과 마음의 변화를 표현해야 하는 만큼 연기하기가 쉽지 않다라며 조보아는 조용한 열정과 끊임없는 성실함으로 매 장면을 최고의 장면으로 만들어내고 있다. 섬세한 조보아의 열연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MBC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는 매주 토요일 밤 845분부터, 4회 연속으로 방송된다.
 
<저작권자ⓒAsiaBigNews & www.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7596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