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래피의 사색 # 303 / '메이드 인 스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래피의 사색 # 303 / '메이드 인 스타'

기사입력 2019.04.04 15:0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시아빅뉴스 김동효문화칼럼리스트]
DJ래피.jpg
 
[사진제공 = DJ래피]
월, 화, 수, 목, 금, 토, 일. 우리가 늘 무의식적으로 사용하는 이름들. 인류와 가장 가까운 천체는 해와 달을 비롯, 수성, 금성, 화성, 목성, 토성이다. 태양계에는 태양처럼 움직이는 않는 붙박이별인 항성이 있고, 움직이는 행성이 있다. 

고대 동양인은 음양오행설에 따라 별에다 ‘화(불), 수(물), 목(나무), 금(쇠), 토(흙)’라는 특성을 부여했고, 결국 별을 뜻하는 한자(별)를 붙여 화성, 수성, 목성, 금성, 토성이라는 이름을 만들었다. 단, 지구만은 예외인데, 옛사람들은 지구가 행성이라는 사실을 몰랐기 때문이다. 요일 이름이 지어질 당시에는 천동설이 대세였다. 

참고로, '우주'라는 말에는 공간뿐 아니라 시간까지 포함되어 있다. 우주는 4차원의 시공간이다. 우주란 말의 어원은 고전 '회남자(淮南子)'에 기록된 "예부터 오늘에 이르는 것을 주(宙)라 하고(往古來今謂之宙), 사방과 위아래를 우(宇)라 한다.(天地四方上下謂之宇)"라는 구절에서 유래한다. 이 우주는 시공간이 같이 어우러져 있다.

별은 우리에게 아주 의미가 깊다. 별이 없었다면 어떤 생명체도 이 우주 안에 존재하지 못했다. 모든 생명체는 별로부터 그 몸을 받았다. 실제로 우리 몸을 구성하는 원소들은 수소(H), 산소(O), 탄소(C), 질소(N)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그러므로 별은 살아 있는 모든 것들의 어버이고 지금 이 글을 읽고 있는 여러분 모두는 이미 존재하는 자체로 별, 스타이다. 

하지만 생자필멸이라, 별에게도 생로병사의 일생이 있다. 태어나고, 진화하고, 이윽고 죽는다. 장대하고 찬란한 별의 여정은 결국 끝나지만, 초신성이 최후를 장식하면서 우주공간으로 뿜어낸 별의 잔해들은 성간물질이 되어 떠돌다가 다시 같은 경로를 밟아 별로 환생하기를 거듭한다. 말하자면 별의 윤회다. 

# 요약.

은하 탄생의 시초로 거슬러올라가면 수없이 많은 초신성 폭발의 찌꺼기들이 태양과 행성 그리고 우리 지구를 만들었다. 이런 과정을 거쳐 우리 몸을 이루고 있는 원소들인 철, 칼슘, DNA의 질소, 갑상선의 요오드 등 원자 하나하나가 모두 별 속에서 만들어졌다. 우리 체중의 10%는 빅뱅 우주에서 만들어진 수소이고, 나머지 90%는 적색거성에서 만들어진 산소, 탄소, 질소, 인, 철 등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별에게서 몸을 받아 태어난 별의 자녀들인 것이다. 말하자면 우리는 '메이드 인 스타'인 셈이다.
<저작권자ⓒAsiaBigNews & www.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913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