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아픔을 잊기 위한 김장 삼매경 스틸 공개 "궁금증 증폭"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아픔을 잊기 위한 김장 삼매경 스틸 공개 "궁금증 증폭"

기사입력 2019.11.20 16:5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NBCONTENTSMYLOVEKBS_70000000332210_20191120_20191120152400___EDITOR_01.jpg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은 이별의 아픔을 견뎌내고 있는 것일까. 겨울 김장에 온 힘을 쏟고 있는 공효진이 포착됐다.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지난 방송에서 사랑하지만, 결국엔 엄마로 돌아가기 위해 용식(강하늘)과 헤어진 동백(공효진). "어제의 멘붕을 잊게 해줄 건, 오늘의 멘붕 밖에 없을지도"라는 용식의 말대로 본격적인 '용식 잊기'에 나선 것처럼 보인다.

20일 공개된 스틸컷을 보아하니, 동백은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다. 무엇에 그렇게 열중인가 봤더니, 배추를 절이고 있는 동백. 심지어 김장은 동백의 엄마 정숙(이정은)이 이미 한차례 했던 바.

굳이 일을 만들어내면서까지 동백은 이별의 아픔을 견뎌내고 있는 중이다. 몸이라도 바빠야 생각이라도 덜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 방송 이후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도 나름의 방식대로 이별을 견디고 있는 동백과 용식의 모습을 엿볼 수 있었다. 이른 새벽, 잠에서 깨어난 용식. 이제는 동백과 함께 할 수 없음을 자각이라도 한 것인지, 깊은 한숨을 내쉰다.

항상 웃음과 당당함으로 넘쳤던 용식이었기에, 가슴 속 깊은 곳에서부터 끌어올린 짙은 한숨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아리게 만든다. 

동백도 마찬가지였다. 김장하는 손은 바빠 보이지만, 그녀의 얼굴에는 어둠이 짙게 내려앉아 있다. 몸을 바쁘게 해 뇌를 속여도, 이별의 아픔을 완벽하게 지워낼 수 없어 보인다. 이렇게 각자의 방식으로 이별을 겪어내고 있는 동백과 용식이다.

곧이어 "징글징글 외로웠던 애야. 우리 동백이 혼자 두지마"라는 정숙의 부탁이 더해져, 혹여 '좋아하면 직진'인 용식의 폭격이 다시 한 번 발휘되는 것은 아닌지 일말의 희망을 더하고 있다. 이들 커플의 결말은 무엇일까.

'동백꽃 필 무렵' 제작진은 "지난 방송에서 동백과 용식이 통곡의 이별을 했다. 20일 방송에서는 이별 후의 이야기가 그려질 것"이라고 예고했다. 

"동백과 용식은 이 가슴 아픈 이별을 어떻게 견뎌내는지, 기적 같던 봄날은 다시 찾아 올 수 있을지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덧붙였다.

'동백꽃 필 무렵'은 37-38회는 20일 오후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저작권자ⓒAsiaBigNews & www.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8007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