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실화탐사대', 산후도우미의 아동 학대 사건 집중 취재 시청률 급상승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실화탐사대', 산후도우미의 아동 학대 사건 집중 취재 시청률 급상승

기사입력 2019.11.21 10:5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_20191121092831_0.jpg
[사진=MBC 방송화면 캡쳐]
MBC '실화탐사대'가 산우도우미에 의한 충격적인 신생아 학대 사건과 치매 노인의 재산을 둘러싼 한 가족의 비극적인 사연을 전하며 주목받았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0일 방송된 '실화탐사대' 1, 2부는 수도권 기준 2049시청률 1.3%, 1.6%로 모두 동시간대 비드라마 중 1위를 기록했다.

어제 방송은 산후도우미가 생후 25일 된 아기를 학대한 충격적인 사건을 전하며 시작했다. 신생아를 흔들고 때리는 등 충격적인 모습이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겼는데, 가해자는 다름 아닌 산후도우미였다.

잠시 외출하며 아기의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아기 침대 쪽에 휴대폰 카메라를 켜두고 나왔기에 진실이 밝혀진 것이다.

부모는 정확한 학대 정도도 확인할 수 없는 상황에 애가 타지만, 산후도우미를 소개한 업체는 "(가해자가 우울증이라는 사실은) 말을 안 하는데 알 수 없다. 일상 생활하는 데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는 답변을 내놓았다.

'실화탐사대'는 관련 기관이 이번 사건을 계기로 아동 학대 예방을 위한 교육에 나섰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러나 MC 신동엽은 "사건이 발생된 후에야 대책에 나서는 정부가 씁쓸하다"며 아쉬움을 표했고, 김정근 아나운서는 "인성검사를 하는 등 산후도우미 제도에 보완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실화탐사대'는 이번 사건으로 산후도우미에 대한 전반적인 불신이 생길 것을 경계하며, 사명감을 가지고 열심히 일하는 산후도우미의 사례도 함께 전했다. 신생아를 사랑으로 돌보는 것은 물론 산모의 건강 회복을 돕고 집안일까지 거드는 산후도우미에 출연진은 "저 모습이 정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실화탐사대'는 요양원에 계신 할머니의 전 재산이 갑자기 사라진 사건에 관 추적했다. '실화탐사대'는 평생 힘들게 일한 할머니의 통장에서 돈이 인출된 이후, 손녀사위가 새 아파트를 매입한 정황을 포착했다.

심지어 할머니 명의로 지급받은 수표에서 손녀 시부모의 이름까지 발견됐는데. 치열한 공방 끝에 가족은 손녀 부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상황이다. 박지훈 변호사는 "할머니가 돈의 인출과정을 정확하게 인지하고 있었는지가 쟁점"이라고 지적했다.

'실화탐사대'는 앞으로도 여성과 아이에 대한 폭력을 끝까지 추적할 것임을 전하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실화라서 더 놀라운 이야기, MBC '실화탐사대'는 다음 주에도 우리 사회가 주목해야 할 이야기를 가지고 수요일 오후 10시 5분에 찾아온다.
<저작권자ⓒAsiaBigNews & www.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80601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