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보이스퀸' 김서영, 심사위원과 청중을 사로잡은 가창력과 매력... "넘치는 끼에 반했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보이스퀸' 김서영, 심사위원과 청중을 사로잡은 가창력과 매력... "넘치는 끼에 반했다"

기사입력 2019.11.22 16:5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김서영.jpg
[사진=MBN 방송화면 캡쳐]
MBN '당신이 바로 보이스퀸(이하 보이스퀸)'이 베일을 벗었다.

'보이스퀸'은 주부들만이 참여 가능한 음악 서바이벌로 이들의 숨겨진 가창력은 물론 끼와 열정, 뭉클한 사연까지 더해져 방송 내내 시청자들을 울고 웃고 했다.

특히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은 출연자는 4년차 주부 김혜진(김서영)이었다. 김혜진(김서영)은 "'보이스퀸' '콩깍지'에 콩! '보이스퀸'의 활력소를 책임질 인간비타민 혜진이에게 콩~ 씌워주실거죠"라며 애교 넘치는 인사로 분위기를 업 시켰다.

귀여운 목소리에 김혜연은 "성우예요?"라고 묻기도 했고, 김경호는 "녹는다"라며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참가자들도 "대박이야 목소리"라며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이윽고 김혜진(김서영)은 장윤정의 ‘콩깍지’를 선곡, 애교 넘치는 목소리와 몸짓으로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중독성 있는 목소리와 안무로 무대를 끌고 나가는 김서영에 주이가 가장 먼저 크라운 버튼을 눌렀다. 이어 인순이와 김혜연도 연달아 버튼을 누르며 순식간에 3크라운을 달성했다.

김혜진(김서영)의 노래에 즐겁게 흥을 타던 황제성과 그의 매너를 마지막까지 지켜본 남상일도 버튼을 눌렀다.

하지만 최종 5크라운으로 다음 라운드에는 진출하지 못했다. 이를 알게 된 인순이는 "5개야?"라며 안타까워했고, 대기실의 참여자들도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

'보이스퀸'의 첫 탈락자가 된 김혜진(김서영)은 "장윤정 씨가 이 노래를 부르기 전에 제가 이 노래를 가이드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친한 오빠가 작곡한 노래인데 오빠도 무명이다보니 자기부터 뜨고 보자고 해서 장윤정씨에게 갔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김혜연은 "이 곡이 쉬워 보이지만 리듬감 타기 쉽지 않은 노래다"라며 "노래를 정말 많이 했나보다, 노력을 정말 많이 했나보다 이렇게 생각을 했다. 아까 클라이맥스 때 한번 깜짝 놀랐다. 다른 노래를 부르면 어떨까 싶어서 또 만나고 싶었는데 아쉽다. 너무 잘하셨다"고 극찬을 보냈다.

김혜진(김서영)은 무대를 떠나는 마지막까지 애교 있게 손을 흔들어 보이며 시청자들에게 매력과 아쉬움을 모두 남겼다.
<저작권자ⓒAsiaBigNews & www.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3373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