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금윤아, '허리케인 라디오' 출연 톡톡튀는 매력 발산 "다음 주에 또 만나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금윤아, '허리케인 라디오' 출연 톡톡튀는 매력 발산 "다음 주에 또 만나요"

기사입력 2019.11.22 17:0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금윤아2.jpg
[사진제공=밀라그로]
금윤아가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힘든 싱어 코너에 출연해 톡톡 튀는 매력을 뽐냈다.

 

이 날 금윤아는 노란빛의 화사한 의상을 입고 등장, 실시간 스트리밍 방송을 시청하는 구독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본격적인 방송이 시작되기 전부터 이들은 금윤아의 미모에 감탄하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최근 신곡사진첩다당신으로 컴백한 금윤아는 뮤지컬 전공 후 한국과 일본에서 뮤지컬 배우로 활동하던 중, 트로트의 매력에 빠져 무려 5년간의 연습생 생활을 거친 뒤 가수로 데뷔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최일구가 화려한 의상에 대해 묻자대표님이한 벌만 입어라. 신인이 옷을 계속 갈아입으면 그 아이인지 저 아이인지 잘 모른다고 하셔서 화려한 옷 한 벌을 시청자들에게 각인되도록 입고 다니고 있다고 의상에 숨겨진 비화를 밝히기도 했다.

 

금윤아는 박향림의코스모스 탄식과 조수미의나 가거든두 곡을 선택해 열창해 보였다. 각기 다른 매력의 곡을 구성적이면서도 감성적인 목소리로 선보인 금윤아의 매력에 시청자들은 물론, 작곡가 김태현도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다른 도전자 아이큐는 급하게 MR을 준비해오지 못했다며 자신의 노래인바람에게 묻다를 선보였다.

 

이에 시청자들은한 도전자는 두 곡을 부르고, 다른 도전자는 자신의 노래를 부르는 건 불공정한 대결이다. 다음 주에 다시 대결해야 한다고 입을 모아 주장했다.

 

최일구는 이에 대한 결정을 제작진들에게 맡겼고, 제작진들은 심사숙고 끝에무승부결정을 내렸다. 이로써 두 사람은 다음 주에 재도전을 통해 다시 만날 예정이다.

<저작권자ⓒAsiaBigNews & www.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87311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