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신유진, 로드FC 데뷔전 각오 "악플은 나를 자극하는 원동력"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신유진, 로드FC 데뷔전 각오 "악플은 나를 자극하는 원동력"

기사입력 2019.12.06 09:3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신유진 계약.jpg
[사진제공=로드FC]
나이는 어렸지만, 당찬 모습이었다. 그렇다고 자만하지도 않았다.

신유진은 12월 14일 서울시 홍은동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개최되는 굽네몰 로드FC 057 XX에 출전한다. 1살 위인 김혜인이 상대로, 두 파이터 모두 로드FC 데뷔전을 치른다.

신유진은 초등학교 6학년 때 복싱을 시작해 3년간 수련했다. 주짓수와 MMA도 2년간 수련하며 프로 선수의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해왔다.

경기 경험은 로드FC 센트럴리그에서 쌓았다. 신유진은 로드FC 센트럴리그에서 5전 전승을 거뒀다. 어린 나이에도 불구, 자신보다 나이가 많은 파이터와 싸워서도 밀리지 않고 오히려 압도했다.

여기에 적극적인 부모님 지지로 운동에 전념하며 실력을 키웠다. 그 결과 지난 6월에 로드FC와 정식 프로 계약을 체결, 이제는 프로 데뷔전을 앞두고 있다.

신유진은 "부모님께서 적극적으로 밀어주신다. 특히 엄마가 남성적인 성향을 가지고 있어서 그 영향을 받아 격투기에도 관심을 갖게 됐다. 아직 너무 부족한 게 많은데 데뷔하게 돼서 영광이다. 처음 오퍼 받았을 때 되게 설렜다. 당장이라도 뛰고 싶은 마음이었다. 부모님께서 이제 시작이라고 하셨고, 앞으로 더 잘되려면 고생 많이 해야 한다고 말씀해주셨다"고 말했다.

데뷔 소식이 전해지자 신유진은 학교에서 유명세를 치르고 있다. 아직 어린 학생들 사이에서 벌써 꿈에 앞장서고 있고, 프로 선수가 된다는 건 흔치 않은 일이기에 더욱 주목받고 있다.

신유진은 "친구들이 멋있다고 하고, 그렇게 힘든 운동을 어떻게 하냐고 놀라기도 한다. 주위에 격투기를 하는 운동 선수들이 없으니까 더 신기하게 본다"고 말했다.

아마추어 무대에서 무패행진이지만 신유진은 이제 프로 무대에 데뷔하는 신인이다. 그렇기에 아직 발전시켜야 할 것이 많이 있다. 신유진도 그 점을 잘 알고 있다.

신유진은 "센트럴리그가 지금 이렇게 프로 선수가 될 수 있게 해준 원동력이자 도전 그 자체였다. 센트럴리그 세 번째 경기가 정말 힘들었는데, 내가 자만하지 않도록 붙잡아준 시합이라 기억에 남는다. (프로 데뷔를 앞두고) 아마추어 시합과는 준비하는 마음가짐이 다르다. 홍윤하 코치님과 (손진호) 관장님이 스파링, 웨이트 트레이닝을 해주시고, 체력 운동도 예전보다 훨씬 고강도로 하고 있다"며 프로 데뷔전 준비에 대해 말했다.

이번에 신유진이 예정대로 데뷔하게 된다면 만 15세 6개월 19일로 로드FC 역대 최연소 데뷔 기록을 세우게 된다. 기록을 세우는 건 좋지만, 너무 어린 나이에 데뷔한다는 악플도 많았다.

신유진은 "악플을 봤다. '처음에는 뭐가 잘못됐지?'라는 생각을 했었다. 악플은 지금 내게 더 큰 동기부여가 된다. 내가 결과로 증명해야 하는 일이다"라며 성숙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신유진은 자만하지 않고 자신의 목표에 차근차근 다가가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멋진 경기를 하기 위해서 많이 준비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멋지게 이기고, 내 속마음을 얘기하고 싶다. 복싱으로 KO 시키고 싶다. 자만하지 않고 마인드 컨트롤 해서 시합 때 좋은 경기를 보여주고 싶다. 앞으로도 꾸준히 훈련할 생각이다. 목표는 챔피언이다. (어린 나이에 데뷔한다고) 걱정 안 하셨으면 좋겠고, 경기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한편 로드FC는 12월 14일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여성부리그인 굽네몰 로드FC 057 XX와 연말 시상식, 송년의 밤 행사를 진행한다.

새 격투 오디션 프로그램도 제작한다. (주)PLAY1과 함께 대국민 격투 오디션 '맞짱의 신'을 제작해 재야의 숨은 고수를 발굴, 최종 우승자에게는 로드FC 데뷔가 주어진다.

[굽네몰 로드FC 057XX / 12월 14일 그랜드 힐튼 서울 오후 7시]
[아톰급 박정은 VS 심유리]
[-50kg 계약체중 이수연 VS 스밍]
[-60kg 계약체중 로웬 필거 VS 유카리 나베]
[-49kg 계약체중 홍윤하 VS 에미 토미마츠]
[플라이급 킥복싱 매치 박하정 VS 오현주]
[아톰급 신유진 VS 김혜인]

[굽네몰 로드FC 057 / 12월 14일 그랜드 힐튼 서울 오후 4시]
[웰터급 남의철 VS 신동국]
[로드FC 그래플링 매치 김수철 VS 타쿠미 타카야마]
[로드FC 그래플링 매치 이윤준 VS 시미즈 슌이치]
[미들급 라인재 VS 이은수]
[페더급 박형근 VS 마이크 갈리텔로]
[라이트급 정윤재 VS 난딘에르덴]
[웰터급 최지운 VS 김산]
[페더급 김태성 VS 오두석]
<저작권자ⓒAsiaBigNews & www.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2084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