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UFC, 부산 대회 앞서 다양한 이벤트 마련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UFC, 부산 대회 앞서 다양한 이벤트 마련

기사입력 2019.12.16 10:3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알리스타-오브레임_출처-UFC-공식-홈페이지.jpg
[사진제공=UFC]
UFC Fight Night 부산(이하 UFC 부산)’ 대회를 앞두고 팬들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가 개최된다.

먼저 오는 18일 오후 4시 30분 부산시청 1층 로비광장에서 공개 훈련 행사(Open Workouts)가 진행된다. 공개 훈련 행사는 경기를 앞둔 선수들이 간단한 훈련 장면을 팬들 앞에서 보여주고, 경기 각오 등을 이야기하는 이벤트다.

해당일에는 UFC 부산의 메인 이벤터인 프랭키 에드가, 정찬성 선수를 비롯하여, 알렉산더 라키치, 볼칸 외즈데미르 선수가 참여할 예정이다. 해당 이벤트는 모든 팬들에게 무료로 공개된다.

이어서 경기 하루 전인 20일 오후 사직실내체육관에서는 계체 행사(WEIGH-INS)가 진행된다. 계체 행사에는 프랭키 에드가 선수와 정찬성 선수가 참여할 예정이다.

경기를 앞두고 두 선수가 직접 만나는 첫 자리인 만큼 기선제압을 위한 뜨거운 분위기가 연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해당 이벤트 역시 모든 팬들이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UFC 부산 이벤트의 게스트 파이터로 알리스타 오브레임이 참여하게 됐다. UFC 헤비급 랭커 알리스타 오브레임은 백전노장의 파이터로 지난 8일 열린 ‘UFC Fight Night 워싱턴(이하 UFN 워싱턴)’에서 자이르지뉴 로젠스트루이크에게 통한의 KO패를 당했지만 한국 팬들을 만나기 위해 부산을 찾게 되었다.

이제 불과 5일 앞으로 다가온 UFC 부산은 4년만에 국내에서 치러지는 대회이자 처음으로 부산에서 열려 국내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UFC의 국내 대회 자체가 흔치 않은데다 정찬성과 에드가가 만나는 메인이벤트만으로도 충분히 가치가 있다는 평가다. 정찬성 외에도 2년여만에 경기에 나서는 최두호와 3연승에 도전하는 강경호, 마동현, 정다운, 최승우 등 UFC에서 뛰고 있는 국내 파이터들 대부분이 총출동한다.

톱 랭커들의 화려한 파이트 또한 부산에서 직접 만날 수 있다. 라이트헤비급 랭킹 8위 볼칸 외즈데미르와 10위 알렉산더 라키치가 일찌감치 출전을 확정했고, 플라이급 랭킹 4위 알렉산드레 판토자, 9위 맷 슈넬 또한 부산에서 주먹을 맞댄다.

헤비급 신예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시릴 가네 또한 4년만에 한국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서 세 번째 옥타곤 출전을 준비한다.
<저작권자ⓒAsiaBigNews & www.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4099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