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래피의 사색 # 318 / '추석, 뜻은 알고 가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래피의 사색 # 318 / '추석, 뜻은 알고 가자'

기사입력 2020.04.06 19:1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시아빅뉴스 김동효 문화칼럼리스트]

DJ래피.jpg
 
[사진제공 = DJ래피]

 

추석(秋夕), 다른 거 없다. 가을 저녁이라는 뜻이다. 가을의 달빛이 가장 좋은 밤에 더도 말고 덜도 말고 가족들끼리 형편에 맞게 차린 음식을 맛있게 먹으며 오손도손 모여 즐겁고 좋은 이야기만 하시길. 과유불급, 지나침은 모자람과 같다.

 

또한 조상을 기리는 방법은 얼마든지 다양하게 할 수 있다. 각자 돌아가신 분들이 좋아할 만한 음식을 차려놓고 알아서 하면 된다. 차례상 구성에 집착할 필요가 없다. 명절에 지내는 제사를 차례(茶禮)라고 하는 건 문자 그대로 차 한 잔 놓고 지내도 되는 예식이라는 거다.

 

구한말 신분제도가 없어지면서 소위 양반들이 구별짓기를 하려고 만들어낸 말들이 '홍동백서''조율이시'니 하는 것들이다. 고전 그 어느 책에도 저런 말은 나오지 않는다. 어떤 집은 '조율이시'라고, 어떤 집은 '조율시이'라고 싸우는데, 배와 감을 어떤 순서로 놓는 게 조상을 기리는 데 있어 그렇게 중요한 일인가? 그게 그럴 일인가 정말?

 

추석은 그저 밤에 달이 크게 뜨면서 가을이 시작되는 날이라 즐겁게 놀기 위해 만든 날이다. 이제는 추석 차례상에 대한 강박을 거둘 때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늘 가윗날만 같기를.

<저작권자ⓒAsiaBigNews & www.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7054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