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래피의 사색 # 325 / '지도 & 시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래피의 사색 # 325 / '지도 & 시도'

기사입력 2020.07.10 10:0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시아빅뉴스 김동효 문화칼럼리스트]

DJ래피.jpg
 
[사진제공 = DJ래피]



A : , 너 지금 나이가 마흔이야. 회사를 그만두다니, 이제 어떻게 하려고 그래!

B : 됐고, 난 묻고 더블로 간다!

 

B<연금술사>의 작가 파울로 코엘류다. 그는 나이 마흔에 음반회사의 중역 자리를 박차고 나와 글쓰기를 시작한 사람이었다. 그는 남들의 '지도(Guide)'보다는 자신의 '시도'를 믿었다. 사람의 일이란 어찌 될지 아무도 모른다. 결코 예견할 수도 없고, 예견해서도 안 된다. 오직 다양한 '시도'가 중요할 뿐이다.

 

사람뿐만 아니라 일도 그렇다. 모두가 아는 마이클 잭슨의 히트곡 '빌리 진(Billie Jean)'이 세상에 나올 때는 믹싱 과정을 무려 90번 넘게 겪었다. 재미있는 것은 총 91개의 믹스 버전 중 음반에 실려 발표된 것은 결국 두 번째 믹스였다는 것이다. 오직 다양한 '시도'가 중요할 뿐이다.

 

무라카미 하루키의 '노르웨이의 숲'은 원제목 그대로 애초 국내 출간됐지만, 반응은 뜨겁지 않았다. 1989년 제목을 '상실의 시대'로 바꿔 냈고, 출판 사상 최장기 베스트셀러를 기록했다. 헤밍웨이는 "모든 초고는 걸레다."라고 했으며, <노인과 바다>400여 차례 고쳐 썼다. 오직 다양한 '시도'가 중요할 뿐이다.

 

양자역학, 즉 원자나 분자 등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아주 작은 물질을 다루는 영역에서는 속도를 알아도 위치를 알 수 없고, 위치를 알아도 속도를 알 수 없다. 아무리 들여다봐도 불확실성의 연속이다. 뉴턴의 방정식은 양자역학의 등장과 함께 '고전' 역학이라는 소리를 들어야만 했다. 양자역학에서는 모든 게 불확실하다. 오직 다양한 '시도'가 중요할 뿐이다.

 

모든 상태는 단지 확률만 존재한다. 우리 인생도 마찬가지다. 남이 그려 놓은 '지도(Map)'를 따라만 가느냐, 나만의 방식을 '시도'하느냐, 그게 문제다. 시도하지 않으면 그저 가능성만 있는 어정쩡한 상태일 뿐이다. 죽이 되든 밥이 되든 일단 시도해봐야 한다. 오직 다양한 '시도'가 중요할 뿐이다.

<저작권자ⓒAsiaBigNews & www.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9528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