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김현주-주상욱 ‘판타스틱’, 첫 대본리딩 현장 공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김현주-주상욱 ‘판타스틱’, 첫 대본리딩 현장 공개

기사입력 2016.08.03 07:5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803_판타스틱_첫 대본 리딩 공개.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판타스틱이 첫 대본 리딩부터 빈틈없는 완벽한 연기 시너지로 기대감을 높였다.
 
청춘시대후속으로 오는 9월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판타스틱측이 3일 첫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판타스틱은 이판사판 오늘만 사는 멘탈드라마 작가 이소혜(김현주 분)와 똘끼충만 발연기 장인 톱스타 류해성(주상욱 분)의 짜릿한 기한 한정 연애담을 그린 예측불가 로맨틱 코미디로, 아름다운 오늘을 만끽하며 사는 게 얼마나 판타스틱한 일인지를 두 사람의 짧고 짜릿한 로맨스를 통해 유쾌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지난 20일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진행된 판타스틱첫 대본 리딩에는 조남국 PD와 이성은 작가를 비롯해 김현주, 주상욱, 김태훈, 지수는 물론 김지영, 윤소정, 김정난, 김영민, 채국희, 조재윤, 김재화, 김동균, 임지규, 윤지원 등 연기력과 개성까지 겸비한 쟁쟁한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여 열띤 연기 열전이 펼쳐졌다.
 
이날 배우들은 첫 대본 리딩이 무색할 정도로 쫄깃한 팀워크를 뽐내며 기대감을 높였다. 대본 속 차진 대사들이 오고가는 가운데 개성 뚜렷한 캐릭터가 시너지를 높이며 웃음 가득한 현장을 만들어 냈다. 맛깔스러운 대사에 배우들의 리얼한 연기가 어우러져 현장 분위기는 어느새 후끈 달아올랐다는 후문.
 
명불허전 믿고 보는 배우 김현주는 갓현주라는 애칭답게 첫 대본 리딩임에도 완벽하게 캐릭터에 몰입한 모습으로 찬사를 한 몸에 받았다. 시한부 판정에도 신파 따위 개나 줘버리고 오늘을 화끈하게 살아가는 멘탈직진녀 드라마 작가 이소혜 캐릭터를 김현주 특유의 유쾌하고 똑 부러지는 매력으로 녹여내 실제 촬영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데뷔 이후 가장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감행하는 주상욱은 똘기충만 발연기 장인 류해성으로 완벽하게 빙의, 한껏 진지한 모습으로 명품 발연기(?)를 능청스럽게 소화하며 시종일관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김현주와 주상욱이 거침없이 주고받으며 빵빵 터트리는 차진 연기에 현장은 그야말로 웃음으로 초토화, 의심의 여지없는 꿀케미에 두 사람이 그려낼 신파 없고 가식 없고 시간도 없는 3오늘만 사는 로맨스에 궁금증을 더했다.
 
무한긍정 4차원 괴짜의사 홍준기로 이색적인 변신에 나서게 된 김태훈은 어떤 역이든 완벽히 소화해내는 캐릭터 소화제답게 심도 있는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현주와 시한부메이트라는 특별한 케미로 어떤 감동을 선사할지 벌써부터 궁금증을 자아낸다. 대세남 지수는 본인의 분량이 없음에도 대본 리딩에 참석해 선배들의 연기를 꼼꼼히 모니터링하며 드라마에 대한 남다른 열의와 애정을 드러냈다.
 
여기에 내공 짱짱한 배우들이 쏟아내는 불꽃 튀는 연기 열전은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끌어 올렸다. 방송가의 마녀로 통하는 류해성의 소속사 사장 최진숙 역을 맡은 김정난은 귀에 쏙쏙 들어오는 대사와 쫄깃한 연기로 존재감을 높였고, 극중 류해성의 매니저이자 절친 오창석 역의 조재윤은 맛깔스런 능청연기로 현장을 유쾌하게 만들었다. 박시연(백설 역)의 분노유발 남편 최진태 역의 김영민과 이미도 역의 채국희는 국민밉상 불륜 커플의 연기를 연극배우 출신답게 개성강한 연기로 풀어내며 극의 완성도를 높여줄 씬스틸러의 활약에 기대를 더했다. 또한 안정된 연기로 드라마의 무게중심을 탄탄하게 잡아준 베테랑 연기자 김지영과 윤소정을 비롯해 김동균, 김재화, 임지규 등은 감칠맛을 더한 감초연기로 깨알 같은 대활약을 예고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한층 고조시켰다.
 
대본리딩을 마친 조남국 PD이렇게 많이 웃었던 대본 리딩은 처음이다. 밝고 유쾌한 기운을 고스란히 시청자들에게 전달하고 싶다라며 좋은 대본과 훌륭한 배우들을 만나 설레고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현주는 대본도 너무 좋았는데 배우들과 함께 대사를 맞춰보니 역시 더 재밌고 느낌이 좋았다. 기대가 된다라고 첫 리딩 소감을 전했다. 주상욱은 대본 리딩은 힘들기도 하지만 가장 설레는 시간이다. 첫 대본 리딩 부터 완벽했던 배우들과의 호흡을 보니 굉장히 재밌는 작품이 탄생할 것 같다라고 전했다.
 
한편 판타스틱은 오는 92일 저녁 830JTBC에서 첫 방송된다.
 
<저작권자ⓒAsiaBigNews & www.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6891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