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질투의 화신’, 쉽게 가라앉지 않는 설렘 파동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질투의 화신’, 쉽게 가라앉지 않는 설렘 파동

기사입력 2016.08.26 07: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질투 (1).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이 안방극장에 쉽게 가라앉지 않는 설렘 파동을 일으키고 있다.
 
첫 회부터 독특한 로맨틱 코미디를 탄생시키며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제대로 찍은 질투의 화신25일 방송에서는 표나리(공효진 분)의 기상캐스터 해고위기와 이화신(조정석 분)의 복잡한 가족사, 그리고 유방암 의심 등 파격적인 전개 속 가슴을 두근케 하는 포인트로 시청자들의 밤을 책임졌다.
 
특히 누구도 생각하지 못 했던 남자 유방암에 대한 문제와 방송사 개국 이래 전무후무한 취중 일기예보는 질투의 화신만이 보여줄 수 있는 이야기를 담아냈다.
 
수컷을 외치던 이화신에게 가슴에 이상이 있는 것 같다는 진단은 그의 약한 내면을 건드리는 시동이었고 이에 그는 네가 생각이 났어”, “왜 떨리게 만들어, ?” 등의 말로 점점 표나리에게 의지하는 마음을 드러내 시청자들의 가슴에 강력한 로맨틱 펀치를 날렸다.
 
그러나 품위보다 생계가 최우선인 표나리에게 해고 소식은 꿈이 사라질 위기나 다름없어 이화신, 고정원(고경표 분)과의 관계를 어떻게 이어나갈지 궁금해진다. 여기에 고정원은 차비서(박성훈 분)를 통해 공효진의 안부를 묻는 등 자신을 강제 팬으로 만든 그녀에게 점점 커져가는 관심을 보이고 있어 다음 방송도 꿀잼을 예약하고 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점점 더 재미있어지는 듯. 공효진 일기예보 할 때 세상 가장 귀엽고 웃겼음!”, “조정석이 공효진한테 네 가생각났다고 했을 때 내가 심쿵”, “이렇게 전개될지 예상 1도 못 했어요. 제 수, 목요일은 질투의 화신으로 현망진창 될 듯등 열띤 반응을 보내고 있다.
 
한편, 25일 방송에서는 형 이중신(윤다훈 분)의 사업을 고발한 이화신이 첫 번째 형수였던 계성숙(이미숙 분)을 비롯해 두 번째 형수 방자영(박지영 분), 조카 이빨강(문가영 분)과 관계가 틀어지게 된 복잡한 가족사가 공개돼 보는 이들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다.
 
시청자들의 심장을 쥐락펴락하는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은 오는 31일 밤 10시에 3회가 방송된다.
 
<저작권자ⓒAsiaBigNews & www.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88641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