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판타스틱’ 박시연, 시청자 울리고 웃기는 ‘변화무쌍’ 연기력 화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판타스틱’ 박시연, 시청자 울리고 웃기는 ‘변화무쌍’ 연기력 화제

기사입력 2016.10.10 08:5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박시연.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배우 박시연이 드디어 사이다 백설로 변신했다.
 
화제 속에 방영 중인 JTBC 금토드라마 판타스틱에서 본래 성격을 감추고 정치 명문가 며느리로 살아가는 쎈 언니 백설 역으로 열연중인 배우 박시연이 막장 시댁을 향한 속 시원한 복수를 시작했다.
 
지난 7일 방송된 11화에서 백설은 위독했던 어머니에게 또 다른 종양이 생겨 수술을 받아야 한다는 진단을 받고 남편 진태(김영민 분)에게 전화를 걸었다. 하지만 전화기 너머로 들려오는 시댁 식구들의 몰상식한 태도에 모멸감을 느끼며 어머니와 생을 마감하려고 결심, 생명 유지 장치를 내리며 눈물 흘리는 모습에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어머니가 남긴 편지를 본 백설은 오열하며 이혼을 결심하고 친구 소혜(김현주)와 미선(김재화 분)의 도움으로 시댁을 향한 복수를 계획했다. 곧바로 시댁으로 들어가 2900만원짜리 와인을 남편에게 들이부으며 이혼 선언은 물론 미도(채국희 분)와의 불륜 사실까지 폭로했다.
 
이어 진짜 장부까지 챙겨 나온 백설은 옥죄었던 한복 저고리를 벗어 던지고 끔찍했던 시댁 대문을 박차고 나왔다. 특히 긴머리를 휘날리며 행복한 모습으로 질주하는 모습에 보는 이로 하여금 엄마 미소를 짓게 했다.
 
그간 갖은 구박 속에 살아야 했던 백설이 벼랑 끝의 좌절부터 자유를 찾는 모습까지 동시에 그려졌다. 특히 박시연의 소름 끼치는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을 단번에 몰입시키며 함께 울고 웃게 만들자 네티즌들의 뜨거운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박시연이 열연을 펼치고 있는 JTBC 금토드라마 판타스틱은 매주 금, 토 저녁 8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AsiaBigNews & www.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8676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