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와인가격 거품 쫙 빼고 한 병 19900원에 판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와인가격 거품 쫙 빼고 한 병 19900원에 판매

기사입력 2011.11.15 11:0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1월 셋째 주 목요일, 올해 첫 수확한 포도로 만든 ‘보졸레누보’가 출시된다. 출시일을 지정하여 전세계 동시에 판매되는 보졸레누보는 그 출시일을 맞추기 위해 비행기로 배송되는 등 귀한 대접을 받는 몸이다.  편의점 업체 보광훼미리마트는 오는 17일,‘롤랑부샤꾸 보졸레누보 2011’을 19,900원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동급 보졸레누보의 작년 가격이 26,000원이었던 것과 비교하여 대폭 인하된 가격이다. 마니아층뿐만 아니라 더 많은 고객이 햇와인의 맛을 즐길 수 있도록 가격 다이어트를 감행한 것.  보광훼미리마트 주류담당MD 이재선과장은 “와인소비는 꾸준히 일어나고 있음에도 비싼 가격 때문에 마음껏 즐기가 부담스러운 것이 사실”이라며 “보졸레누보 가격거품을 쫙 빼고 합리적인 가격으로 판매함으로써 전세계인이 동시에 즐기는 보졸레누보 축제를 우리 국민들도 즐길 수 있게 하기 위해 올해 상품을 기획했다” 고 말했다.  보졸레누보는 프랑스 보졸레 지방에서 오랜 풍습인, 그 해에 수확한 포도로 만든 햇 와인으로 겨울을 준비하며 훈훈한 인정을 나누며 마시던 것에서 유래 되었으며 드라이 레드와인 중 가장 마시기 쉽고 과일향이 풍부한 것이 특징이다.  10~14도로 차게 해서 마시는 것이 좋으며, 일반 레드와인보다 떯은 맛은 적고 신맛이 강하면서도 가벼워 기름진 삼겹살 구이나 튀김요리에 잘 어울린다.  특히, 올해는 포도 수확 전 비가 왔던 작년과 달리 높은 기온의 영향으로 1달 정도 포도 수확을 앞당겨져 전문가들이 올해 보졸레누보의 당도와 맛은 최상급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만큼 마니아 층을 중심으로 합리적인 가격과 맛으로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보졸레누보 출시와 함께 오는 17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보졸레누보 구입 후 영수증 행운번호 16자리를 훼미리마트 홈페이지(www.familymart.co.kr)를 통해 응모하면 추첨을 통해 와인셀러+와인6병(2명), 뮤지컬 관람권(50명/1인2매), 영화예매권(50명/1인2매)을 증정하는 행사도 진행한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통해서 확인 가능하다.
<저작권자ⓒAsiaBigNews & www.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