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판타스틱’, 멱살 잡힌 지수 대체 무슨 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판타스틱’, 멱살 잡힌 지수 대체 무슨 일?

기사입력 2016.10.13 07:4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판타스틱.jpg
 
[아시아 빅뉴스 유병철 기자] ‘판타스틱박시연 지수 김영민이 한 자리에 모인 장면이 포착돼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13JTBC 금토드라마 판타스틱측은 박시연(백설 역), 지수(김상욱 역), 김영민(최진태 역)의 일촉즉발 삼자대면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호텔로 보이는 곳에서 침대 위에 나란히 앉아있는 박시연과 지수의 모습이 담겨있다. 그리고 이런 두 사람을 분노에 가득 찬 얼굴로 바라보고 있는 김영민의 모습이 위기일발의 상황을 예감케 해 눈길을 끈다. 특히 한 중년 남성이 지수의 멱살을 잡아 격도 하고 있고, 지수 역시 당황하며 어찌할 바를 몰라하고 있어 대체 어떤 상황이 벌어진 것인지에 대해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앞선 방송에서 진태는 자신에게 이혼선언을 하고 집을 나간 설과 만나 돌아와 달라고 사정했지만, 설의 마음을 돌리지 못했다. 이전과는 완전히 달라진 설의 행동에 진태는 찜찜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고, 설에게 남자가 있는 것 같다며 외도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현재 진태는 중요한 선거를 앞두고 있기에 설과의 이혼은 있을 수도 없는 상황. 이에 진태에게서 설을 향한 음흉한 계략을 꾸밀 것 같은 표정이 포착돼 긴장감을 높였다.
 
진태는 설에게 외도 현장을 들켰지만 도리어 술김에 한 실수다. 남자가 그럴 수도 있지라며 뻔뻔하게 행동하더니 설을 향한 외도 의심만으로 가만두지 않겠다고 부들부들 떨어 시청자들의 분노를 자아낸 바 있다. 이에 설과 상욱이 함께 있는 모습을 본 영민은 어떤 반응 보이게 되는 것일지, 아니면 이 모든 것이 영민의 망상에서 비롯된 것인지 등 세 사람의 위기일발 삼자대면이 어떤 상황에서 비롯된 것인지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판타스틱제작관계자는 이번 주 회차에서는 본격적으로 이혼을 준비하는 설과 옆에서 든든히 버팀목이 되어주는 상욱의 모습이 설렘을 선사할 예정이다. 여기에 진태의 방해공작이 더해져 극의 재미를 더할 것으로 보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소혜가 약 부작용으로 인해 섬망 증세를 겪으며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한 가운데, 타고난 긍정 마인드로 유쾌하게 암과 싸우고 있던 소혜의 시한부 메이트 준기 역시 증세가 악화된 듯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하며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이 엔딩으로 그려져 긴장감을 한껏 높였다.
 
시한부 설정에도 짠한 눈물 대신 따뜻한 감동과 유쾌한 웃음을 선사해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 내고 있는 판타스틱이 단 4회만을 남겨놓고 있다. 남은 방송을 통해 잘 죽는 것이 잘 사는 것’ ‘지금 당장, 오늘을 즐기자라는 메시지를 전달하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극할 것으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판타스틱’ 13회는 오는 14일 저녁 830JTBC에서 방송된다.
 
<저작권자ⓒAsiaBigNews & www.asiabig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9072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